[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4만7917명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10주 만에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확진자 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내일부터는 독감 무료 예방접종도 시작된다. 코로나19 확진 10주 만에 '최저'‥내일부터 독감 예방접종 사진=2022.09.20.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4만7917명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10주 만에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확진자 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내일부터는 독감 무료 예방접종도 시작된다. 코로나19 확진 10주 만에 '최저'‥내일부터 독감 예방접종 사진=2022.09.20.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4만7917명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10주 만에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확진자 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내일부터는 독감 무료 예방접종도 시작된다.

사망자는 24명 증가했으며, 위중증 환자는 497명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4만7917명 늘어 누적 2446만1737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주 대비 9392명 감소한 수치다. 감염경로는 국내발생 4만7594명, 해외유입이 323명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없었던 추석 명절 연휴 이후로도 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 재유행을 이끌었던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가 있는 백신 접종도 곧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위중증 환자는 11명 줄어 497명을 기록했다. 지난주 평균 위중증 환자는 517명이었다. 또한 어제 24명이 코로나로 숨져 누적 사망자는 2만7891명이 됐다. 치명률은 0.11%다.

2019년 코로나19 유행 이후 3년 만에 처음 전국에 독감 유행  주의보가 발령됐다. 방역당국은 21일부터 독감예방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독감은 코로나와 증상이 비슷해 구별이 쉽지 않지만, 상대적으로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고열과 근육통, 두통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반면 코로나19는 일반적인 호흡기 증상 이외에도 후각이나 미각이 저하되고 호흡곤란이 발생하는 등의 특징이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제 모더나 사의 코로나 2가 백신, 81만 회 접종분에 대한 국내 판매를 최종 승인했다.

코로나19 확진 10주 만에 '최저'‥내일부터 독감 예방접종 사진=2022.09.20. MBC뉴스 영상캡쳐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코로나19 확진 10주 만에 '최저'‥내일부터 독감 예방접종 사진=2022.09.20. MBC뉴스 영상캡쳐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인 BA.1에 동시 대응이 가능한 백신으로, 질병관리청은 이번 달 말 해당 백신을 활용한 겨울철 접종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 관련기사 <전국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코로나19 이후 처음>

내일부터는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독감 무료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접종 대상은 이번 발령으로 만 2주 이상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등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독감 검사를 받지 않아도 항바이러스제의 요양급여를 인정받을 수 있다.

접종은 어린 나이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되며, 대상자는 주소지에 관계없이 전국에 지정된 동네 병·의원이나 보건소에서 무료로 맞을 수 있다. 

방역 당국은 어르신, 임신부, 어린이와 같은 고위험군을 우선으로 전국 2만여 개 위탁의료기관과 보건소에서 독감 예방접종을 시행할 방침이다. 

어린이와 임신부는 내년 4월 30일까지 무료 접종이 가능하지만, 어르신의 무료접종은 올해 말로 끝난다.

이와 함께 입소자의 인플루엔자 증상 모니터링을 강화해 증상자는 별도로 분리해 생활하도록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후원은 K trendy NEWS에 큰 힘이 됩니다.
저작권자 © K trendy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