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정부가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내용의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했다. 윤석열 정부가 공약 사항인 여성가족부 폐지·국가보훈부 승격·재외동포청 신설을 내용으로 하는 정부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속보] "여가부 폐지하고 주요 기능 복지부로 이관·재외동포청 신설" 사진=2022.10.06.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정부가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내용의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했다. 윤석열 정부가 공약 사항인 여성가족부 폐지·국가보훈부 승격·재외동포청 신설을 내용으로 하는 정부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속보] "여가부 폐지하고 주요 기능 복지부로 이관·재외동포청 신설" 사진=2022.10.06.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정부가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내용의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했다. 윤석열 정부가 공약 사항인 여성가족부 폐지·국가보훈부 승격·재외동포청 신설을 내용으로 하는 정부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정부가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내용의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했다. 윤석열 정부가 공약 사항인 여성가족부 폐지·국가보훈부 승격·재외동포청 신설을 내용으로 하는 정부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속보] "여가부 폐지하고 주요 기능 복지부로 이관·재외동포청 신설" 사진=2022.10.06.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정부가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내용의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했다. 윤석열 정부가 공약 사항인 여성가족부 폐지·국가보훈부 승격·재외동포청 신설을 내용으로 하는 정부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속보] "여가부 폐지하고 주요 기능 복지부로 이관·재외동포청 신설" 사진=2022.10.06.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6일 오후 2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정부조직개편안을 공식 발표했다.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정부가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내용의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했다. 윤석열 정부가 공약 사항인 여성가족부 폐지·국가보훈부 승격·재외동포청 신설을 내용으로 하는 정부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사진=2022.10.06.연합뉴스 영상캡쳐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정부가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내용의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했다. 윤석열 정부가 공약 사항인 여성가족부 폐지·국가보훈부 승격·재외동포청 신설을 내용으로 하는 정부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사진=2022.10.06.연합뉴스 영상캡쳐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부는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고 주요 기능을 보건복지부와 고용노동부로 옮기기로 했다. 외교부 장관 소속으로 재외동포청을 신설하는 한편 국가보훈처를 국가보훈부로 격상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정부는 여가부가 여성·청소년만을 전담해서 종합적 사회정책 추진이 곤란하고, 양성평등으로 여성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할 필요성이 있다고 여가부 폐지 이유를 밝다.

구체적으로 여가부의 인구·가족 등 종합적 생애주기 정책 등은 복지부 내 '인구가족 양성평등본부'를 신설해 기능을 옮긴다. 여성고용 기능은 통합적 고용지원 차원에서 고용노동부로 이관한다.

지난 3일 고위당정협의와 지난 5일 야당 설명 등을 거쳐 이날 정부조직 개편방안을 정부는 발표하게 됐으며, 개편 내용을 담은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국가보훈부 승격과 재외동포청 신설에는 찬성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가부 폐지에는 우려를 표명하고 있어 정부조직 개편 방안의 국회 통과 전망은 확실하지 않고 있다.

후원은 K trendy NEWS에 큰 힘이 됩니다.
저작권자 © K trendy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