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부회장이 야구단 SSG랜더스의 통합 우승을 기념해 자신의 SNS에 '쓱세일'을 예고하며 진행된 행사로 마지막날까지 인산인해를 이뤘다. /사진=emart facebook

[ K trendy NEWS 임우경 기자 ] 정용진 부회장이 야구단 SSG랜더스의 통합 우승을 기념해 자신의 SNS에 '쓱세일'을 예고하며 진행된 행사로 마지막날까지 인산인해를 이뤘다. 

신세계그룹의 온·오프라인 계열사 19곳이 참여하는 ‘쓱세일’이 당초 계획한 매출의 140%를 달성하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지만 이마트 교섭대표노조 한국노총 전국 이마트 노동조합은 "용진이 형! 사원들한테는 언제 쏘나요?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정용진 부회장은 일명 “신세계유니버스”를 주창하며 1352억에 야구단을 인수하고 71억원의 광고비를 들인 야구단의 우승으로 투자에 상응한 효과를 봤다."라며, "이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노총 전국 이마트 노동조합은 '쓱세일' 3일간 고객의 안전과 상품 진열, 응대 등으로 고생한 이마트 사원들에게도 합당한 보상을 요구했다. 

성 명 서

용진이형! 사원들 한테는 언제 쏘나요?

 

지난 11월13일 본인 인스타에 야구단 우승기념 SSG세일을 예고하며 언론에 발표된 “용진이형 우승턱” 18일~20일 쓱세일은 오픈런에 일부점포 임시휴점,카트까지 동나며 북새통이었다.

정용진 부회장은 1352억에 야구단을 인수하며 일명 “신세계유니버스”를 주창했다. 그간의 결과를 보면 이마트와 그룹의 미디어 노출과 야구단 홈팀 관중수 1위의 팬덤 등으로 많은 언론에서 야구단 인수를 긍정적이라고 인정하고 있다.

2021년 신세계 그룹이 야구단에 이마트가 지출한  광고비는 71억원이나 이번 우승으로 이에 상응하는 효과를 봤다고 본다.

우리 전국이마트노조도 야구단 우승과 쓱데이 매출 대박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

다만, 이제 야구단 인수 주체이며, 쓱닷컴과 G마켓의 투자를 가능케한 이마트 사원들에게는 용진이형이 언제, 무엇을 쏠 것인지 우리 전국이마트노조 조합원들은 기다리고 있다.

쓱세일 하는 3일 동안  이마트 사원들은 고객 안전과 상품 진열, 응대로 눈코뜰새 없는 3일을 보냈다.

지난 29년간 그룹을 지탱하고 오늘을 있게한 이마트 사원들에게 합당한 보상을 하는것은 당연한 것이다.

23년 임금협상 대해서도 진정성을 보이기 바란다.

 

2022년 11월 21일

한   국   노   총   전 국 이 마 트 노 동 조 합

후원은 K trendy NEWS에 큰 힘이 됩니다.
저작권자 © K trendy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