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9 유족 통곡의 첫 기자회견...162개 시민사회단체 "참사 유족·피해자 지원 나설 것" 사진=2022.11.23. MBC뉴스영상캡쳐 / 편집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10·29 유족 통곡의 첫 기자회견...162개 시민사회단체 "참사 유족·피해자 지원 나설 것" 사진=2022.11.23. MBC뉴스영상캡쳐 / 편집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10.29 참사 유족들이 자식을 잃은 애통한 마음과 통곡속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어 참사의 책임이 정부와 지자체, 경찰에 있다며, 대통령의 진정한 사과와, 성역없는 책임 규명을 요구했다. 

시민들의 안타까움을 안겼던 유족들의 아픔을 함께하며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주언론시민연합 등 162개 시민사회단체들이 10·29 참사 피해자와 유가족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10.29 참사 유족들은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스탠다드빌딩 지하 1층 대회의실에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10·29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및 법률지원 태스크포스'(TF) 주최로 기자회견을 했다.

유족들이 함께 공식 기자회견을 한 것은 참사 24일 만에 처음이다.

10·29 유족 통곡의 첫 기자회견...162개 시민사회단체 "참사 유족·피해자 지원 나설 것" 사진=2022.11.23. MBC뉴스영상캡쳐 / 편집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10·29 유족 통곡의 첫 기자회견...162개 시민사회단체 "참사 유족·피해자 지원 나설 것" 사진=2022.11.23. MBC뉴스영상캡쳐 / 편집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날 어머니를 위해 불러주던 아들 (고 이지한)의 노래를 듣고 또 들어도 어머니의 애통함은 달래지지 않았다.

바로 가수생활에 이어 '꼭두의 계절' 출연을 예정했던 고 이지한 씨 (생전 음성)의 "엄마 생일 축하해, 사랑해"라고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지만 기자회견장의 유족들은 다시 통곡을 할 수 밖에 없었다.

10.29 참사 이후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인 20여 명의 유족들은 당일 많은 인파가 예상됐는데도 제대로 대처하지 않은 정부와 지자체, 경찰에 책임이 있음을 분명히 했다.

고 송은지 씨 아버지는 "위로부터 아래에 이르기까지 총체적인 안전불감증에 의한 간접 살인입니다."라며 '대통령의 진정한 사과'와 성역 없는 철저한 책임 규명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의 참여를 보장하는 진상규명과 참사피해자들의 소통 보장, 희생자들에 대한 온전한 기억과 추모를 위한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2차 가해를 방지하기 위한 입장 표명과 구체적 대책 마련도 요구했다.

10·29 유족 통곡의 첫 기자회견...162개 시민사회단체 "참사 유족·피해자 지원 나설 것" 사진=2022.11.23. MBC뉴스영상캡쳐 / 편집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10·29 유족 통곡의 첫 기자회견...162개 시민사회단체 "참사 유족·피해자 지원 나설 것" 사진=2022.11.23. MBC뉴스영상캡쳐 / 편집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한편, 오늘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가족들이 참사 발생 경위와 수사 상황 등 필요한 정보를 받지 못하고 있고, 의견 개진이나 소통 기회도 마련되지 않고 있다'며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주언론시민연합 등 162개 시민사회단체들이 10·29 참사 피해자와 유가족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10·29 유족 통곡의 첫 기자회견...162개 시민사회단체 "참사 유족·피해자 지원 나설 것" 사진=2022.11.23. 편집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10·29 유족 통곡의 첫 기자회견...162개 시민사회단체 "참사 유족·피해자 지원 나설 것" 사진=2022.11.23. 편집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시민단체들은 이를 위해 상담과 대책 협의, 법률 지원, 2차 피해 방지 점검, 정보공개청구 등의 활동을 해나갈것과 용산구청과 용산경찰서의 참사 관련 문건이 삭제되거나 비공개 전환되는 상황을 우려하며 유족의 기록 접근권을 보장하라고 서울시 등에 촉구했다.

후원은 K trendy NEWS에 큰 힘이 됩니다.
저작권자 © K trendy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