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청소년정책연대 5일 성명 내고 새 교육과정에 5.18 삭제 규탄 입장 밝혀
--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에게 바른 역사를 가르치라 일침
--이주호 교육부장관, 지난 이명박 정부때도 5.18 삭제 시도한 인물이라 주장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5·18민주화운동’ 표현이 빠진것을 두고 청소년단체에서도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사진=5ㆍ18기념재단 아카이브 이창성컬렉션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5·18민주화운동’ 표현이 빠진것을 두고 청소년단체에서도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사진=5ㆍ18기념재단 아카이브 이창성컬렉션

[ K trendy NEWS 임우경 기자 ] 지난달 이주호 교육부 장관이 확정·고시한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5·18민주화운동’ 표현이 빠진것을 두고 논란과 반발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청소년단체에서도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청소년정책 전문 단체인 한국청소년정책연대(이하 정책연대)는 5일 긴급 성명을 내고 새 교육과정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제외한 교육부의 조치에 ‘어이없는 조치’라며 교과과정 정상화를 촉구했다.

청소년정책연대, “5.18 삭제 교과서가 일본 역사왜곡 교과서와 뭐가 다르냐” 비판/사진=청소년정책연대
청소년정책연대, “5.18 삭제 교과서가 일본 역사왜곡 교과서와 뭐가 다르냐” 비판/사진=청소년정책연대

정책연대는 “교육부가 이 일을 새 교과과정에서 구체적으로 사건을 나열하는 ‘학습 요소’ 항목이 생략되면서 벌어진 일로, 5.18민주화운동을 겨냥한 삭제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5.18민주화운동 자체를 단순히 여러 민주화운동의 과정 중 하나로 보며 실무적으로 처리했다는 행태는 단순한 실수라고 보기도 어렵고 진정성있게 받아들일수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책연대 서승호 사무총장은 “새해 첫날부터 윤석열 대통령이 자라나는 미래세대가 원하는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교육 과정을 다양화하겠다고 말했는데 과연 이런 축소적 민주화운동을 배우는 것이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에게 바른 역사를 가르치는 교육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교육부가 교과서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삭제한 것을 실수라고 보기 어렵습니다. 이러고서 우리가 어떻게 일본에게 교과서 역사왜곡을 하라 할 수 있을까요?"/사진=5ㆍ18기념재단 아카이브 이창성컬렉션
"교육부가 교과서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삭제한 것을 실수라고 보기 어렵습니다. 이러고서 우리가 어떻게 일본에게 교과서 역사왜곡을 하라 할 수 있을까요?"/사진=5ㆍ18기념재단 아카이브 이창성컬렉션

5.18민주화운동 기록물은 지난 2011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했다. 정책연대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는 자신과 가족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불의한 국가권력에 저항했던 광주시민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으로 이를 국제사회가 공인한 것”이라며 5.18민주화운동에서 나타난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 민주, 평화의 정신을 교과서에서 지우려는 시도는 결코 실수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양종요 정책연대 광주본부장은 “이주호 교육부장관은 지난 이명박 정부 시절에도 역사 교과서 집필 기준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삭제키로 했었고 이에 광주시를 비롯한 광주시교육감과 5.18 재단 등 광주지역 대표단을 포함해 각계각층 시민단체, 정치권에서 이를 규탄하고 당시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을 만나 ‘집필 기준을 즉각 폐기할 것’을 요구한 바 있었다”며 이주호 장관과 윤석열 정부는 여전히 민주화운동 기록 지우기를 시도하고 있음에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정책연대는 "이주호 교육부장관이 논란이 일자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학생들이 배울 수 있도록 교과서에 기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사태 진화에 나섰지만, 진의를 믿기 어렵다며 이러고서 어떻게 우리가 일본 교과서 왜곡을 입에 담을 수 있겠나 개탄스럽다"라며 입장을 거듭 밝혔다.

후원은 K trendy NEWS에 큰 힘이 됩니다.
저작권자 © K trendy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