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 가겹은 1년새 128%올랐다.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LNG 가겹은 1년새 128%올랐다.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KtN 임우경기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지난해 도시가스 원료인 액화천연가스, LNG 가격은 1년새 무려 128% 올랐다.

여기에 겨울철 난방·온수 수요가 늘면서 고지서에 찍힌 난방비도 크게 오르면서 효율이 떨어지는 중앙난방 방식의 낡은 아파트는 난방비가 더 많이 올랐다.

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주택용 열 요금은 지난해 4월 1Mcal당 66.98원에서 10월 89.88원으로 6개월 사이 37.8% 올랐다.

인터넷상에서는 "가스비, 이게 실화냐? 후덜덜", "도시가스비 역대급이다.", "가스비 후덜덜 40만원 나왔다." "12월 9만원에 놀라 아꼈는데도 13만원 나옴...가스비 미쳤다"등 의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관리비 폭탄’이 지속될것으로 보이면서 인터넷에서는 관리비를 절약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공유하고 나섰다. 

정부는 물가 안정을 위해 1분기 요금을 동결했다. 그러나, 2분기부터는 인상에 나설것으로 보여진다.

후원은 K trendy NEWS에 큰 힘이 됩니다.
저작권자 © K trendy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