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례보금자리론 같은 정책 대출에 대해서만 예외적으로 DSR 규제를 면제하고, DSR 규제 틀은 계속 유지하겠다는 뜻이다./사진=YTN
특례보금자리론 같은 정책 대출에 대해서만 예외적으로 DSR 규제를 면제하고, DSR 규제 틀은 계속 유지하겠다는 뜻이다./사진=YTN

[KtN 임우경기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YTN 뉴스24에 23일 출연해 "하반기 가면 3%대 물가를 볼 수 있다. 그래서 생활 물가 안정이 긴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공요금 인상이 대기하고 있고 물가 상방 압력이 여전히 높다"면서도 "앞으로 시간이 가면서 서서히 물가는 안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향후 금리 수준에 대해 "일정 부분 금리를 올려서 물가 대응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다만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다 보니 한쪽에선 이렇게 하다간 서민들, 일반 경기에 큰 타격을 줄 수 있겠다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라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그런 부분을 잘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 대출 규제와 관련해선 "지난 몇 년간 지나치게 징벌적으로 규제했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나 총부채상환비율(DTI)을 너무 낮게 했던 부분은 현실에 맞게 조금씩 완화하고 있다"면서 "다만 이 과정에서도 전반적인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는 일단은 유지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저소득층 실수요자들, 무주택자들이 내 집 마련을 위해 집을 살 때 DSR 규제는 배제하고 DTI·LTV 규제만 하는 식으로 규제를 풀어서 운영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특례보금자리론 같은 정책 대출에 대해서만 예외적으로 DSR 규제를 면제하고, DSR 규제 틀은 계속 유지하겠다는 뜻이다.

 

후원은 K trendy NEWS에 큰 힘이 됩니다.
저작권자 © K trendy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